경주시에서는 오는 29일 저녁 10시부터 KBS1TV를 통해 2주간에 걸쳐 KBS 대기획 ‘바다의 제국’ 이 방영된다고 밝혔다. ‘바다의 제국’은 2013년 경주시, 경상북도, KBS가 맺은 업무협약에 의하여 실크로드의 동방기점인 경주의 기원에 관한 역사와 문화를 재조명하기 위해 제작한 첫 다큐멘터리다.특히 차세대 영상으로 부각되고 있는 4K UHD급 화질로 역사문화 콘텐츠를 제작하여 경주 및 경상북도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국내외에 홍보할 예정이다.‘바다의 제국’은 근대시기 해양력을 통해서 만들어진 세계질서의 큰 흐름을 짚어보는 내용으로, 근대이전 동양보다 뒤떨어진 문명이었던 서양이 350년 만에 동양을 뛰어넘은 이유를 바다를 바라보는 동서양의 관점에서 조명한다.오는 29일에 제1편 ‘욕망의 바다’를 시작으로 30일에 제2편 ‘부의 빅뱅’편이, 다음 달 5일에 제3편 ‘뒤바뀐 운명’이, 마지막으로 다음 달 6일에 제4편 ‘거대한 역전’ 편이 저녁 10시부터 55분간 방송된다.한편 실크로드 동방 기점인 신라를 세계에 알리고 실크로드 국가와 교류․협력의 계기를 마련할 ‘2015경주실크로드대축전’은 올해 8월 21일부터 10월 18일까지 59일간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 및 경주시 일원에서 ‘살아 숨 쉬는 실크로드, 숨겨진 보물 신라’라는 주제로 40여 개국 1만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경주시와 경상북도, 그리고 2015경주실크로드대축전 조직위원회가 공동 주최하고 국립경주박물관의 ‘황금의 나라, 신라’ 특별전을 포함한 전시, 공연, 영상, 체험 등 다채롭고 신기한 동서양의 문화가 펼쳐질 전망이다. 
최근 김수미, 신현준 주연의 ‘인어 아저씨’에 주연 조연급으로 캐스팅된 포항 지역 출신 영화배우 최수빈씨(27)씨가 충무로의 블루오션으로 떠오르고 있다.이번에 그녀가 캐스팅 된 영화 ‘인어아저씨’는 안하무인 바람둥이 인어 아저씨가 해일에 밀려 인간세계로 떨어지는 내용을 그리는 코믹 물 이다.여기에다 최씨는 아직 제작발표회 전인 사극영화에도 캐스팅 돼 주가를 올리고 있다.최씨는 영화 ‘가문의 부활’에서 탁재훈의 미팅녀로 얼굴을 보였다. 이어 ‘기다리다 미처’에서는 비앙의 단짝역, ‘사도’에서는 중전 후보역으로 충무로에 얼굴 도장을 찍었다.그녀는 전주국제영화제 공식1기 여배우다. 단편 영화에도 다수 출연했다. ‘눈물’에서는 수화 선생님 역으로 한국영화진흥위원회에서 제작한 ‘사춘기’에서는 여고생 역으로 조연으로 열연했다. 이시우 감독의 ‘백년사는 하루살이’, 미장센단편영화제에 ‘상처’로 한국방송예술원드라마 ‘프리마켓’에서는 단국대학교 대학원에서 제작한 ‘붉은 구두’ 등 모두 주연을 맡았다.최씨는 어린 시절 부모님과 떨어져 살면서 외할머니 밑에서 성장을 했다. 외로움을 달래고 주변으로부터 관심을 받고 싶어서 노래와 춤을 선보였다. 주변사람들로부터 ‘끼가 있다’,‘잘한다’,‘재능 있다’ 소리를 들으며 컸다. 아마 이런 칭찬이 나를 예술 쪽을 끌었는지도 모르겠다는게 그녀의 말이다. 중학교시절 뮤지컬 ‘지하철 1호선’ 공연 관람이 배우로서 길을 가겠다고 맘을 결정하게된게 결정적이었다고. 이후 그녀는 대한민국의 연극 산실인 마로니에 로 찾아간다. 나이 16살이다. 운이 좋았는지 연극 ‘라이어’에 출연하면서 연기력을 인정 받기 시작했다.이후 잠시 연극보다는 무대인사 MC 섭외만 들어왔다. 그것도 담시 기회가 찾아왔다. 지금 주가를 올리고 있는 배우 윤진서씨가 주연을 맡기로 했던 브레이트 作 ‘사천의 선인’에서 주인공 센테 슈이더‘를 맡는 행운이 왔다.지금은 그녀의 연기력이 모델의 표정연기와 감성연기를 강의하는 강사 생활을 하고 있다.그녀는말한다.“예쁜 여배우들과 비교 할 수 없지만 남자들의 뮤즈가 되고 싶고 대중들에게 아직 가가이 다가서진 못했지만 이름 앞에 배우라는 수식어를 달고 살고 싶다고.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