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큰동해시장 상인회, 식자재 마트 하고 싶어…그럼 2억원 내 놔

관리자 기자
2021-11-07 17:21:33 입력
시장상인회측, 둘째 네째 수요일 휴무해, 홍보이벤트행사 하지마, 광고전단지도 뿌리지마

포항지역 재래시장 상인회의 횡포가 극에 달하고 있다.
사회적 약자라는 입장을 내세우면서 갖은 혜택은 다 누리고 포항지역에 진출하는 동종 업계에 딴죽을 걸고 나서며 반목과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
여기에다 중재에 나서야 할 포항시 마저도 상인회 눈치만 보고 있다.
이들 상인회는 정부가 시행하고 있는 각종 환경.유통법을 어겨 가면서까지 자신들의 이득을 위해 요구사항을 내세우며 억지를 부리고 있다.
최근 포항 큰동해시장 상인회는 인근 D 식자재 마트가 포항시에 신청한 ‘포항 사랑상품권' 가맹점 신청을 두고 ‘상생협력금’이라는 명목으로 거액을 요구하고 나섰다.
D식자재 마트가 포항사랑상품권 가맹점이 되면 시장이 큰 타격을 입는다면서 지난 1년간 이를 막아오다 급기야 중재에 나선 포항시를 통해 이 같은 요구를 하고 나선 것이다.
상인회가 요구한 ‘큰동해시장 협력 상생을 위한 요구 사항’에서 D식자재 마트와 주력 상품이 겹치는 야채 식재료, 가공식품, 점포 매출 손실보상 차원에서 시장 내150여개 점포의 15% 매출 손실을 근거로 들어 상권피해액에 관한 상생협력자금 2억원을 내라고 요구했다. 또 지역 개인 수퍼 및 시장 내 마트점포와 상생협력 차원에서 쓰레기 종량제 봉투 판매금지까지 요구했다. 이는 정부차원에서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위배되는 억지 주장을 하고 나선 것이다. 이어 이벤트 행사 제한 2/4째 주 매주 수요일 의무 휴일을 지정해 자신들의 표적고객이 30%나 감소해 입은 매출손실을 최소한다며 몽니를 부리고 있다.
D 식자재유통은 3000㎡ 이하로 유통산업발전법시행령 3000㎡ 이상의 대형 마트 휴무제에서 제외 돼 있는데도 불구하고 법을 어겨가며 자신들의 주장을 받아 들이라고 강력히 요구하고 있는 실정이다.
또 있다. 마트들의 유일한 홍보 수단인 광고 전단지도 뿌리지말라며 과도한 욕심을 부리고 있다.
지난 해 4월 포항시 남구 해도동에 영업을 시작한 D식자재 유통은 대표는 주소까지 포항으로 옮겼고 직원 60여명을 채용 해 명실 상부한 포항 지역 상공인으로 합법적인 영업을 해 오고 있는 기업이다. 
식자재마트가 인근 500m 거리 내에 있다는 이유로 큰통해시장은 영업초기부터 각종 영업 제재와 민원을 제기했다. 이에대해 D식자재 마트 측은 "장기간 지속되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와 매장 방문객 감소로 어려운 상황에서 서로 상생 발전을 바란다"며 회신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