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군민들, 사회지도층 인사들 잇단 비리, 일탈에 패닉

관리자 기자
2021-09-12 17:12:14 입력
▲  지난6일 김주수 의성군수가 업자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영장실질심사를 받고 기자들 질문을 뒤로한체 법원을 나서고 있다.

 

군수 금품수수 혐의, 농협조합장 성추행의혹, 군의회 의원들 불탈법, 난투극 자행

 

경북 의성군민들이 사회지도층 인사들의 잇따른 비리와 일탈 등으로 패닉상태에 빠졌다.

최근 의성군수가 업자에게 수 천만원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농협 조합장은 직원을 성추행 해 군민들과 사회단체들은 구속 수사하라며 반발하고 있다.

또 군 의회 일부 군 의원들은 불·탈법을 자행하는가 하면 수의계약 독식 특혜의혹을 받고 있다.

여기에다 군의원들이 공무원들이 보는 술자리에서 한밤 난투극을 벌여 군민들을 경악케 하는 등 의성 지역사회 민심이 부글부글 끓고 있다.

지난6일 의성군 김주수 군수가 지난 2017년 모 건설업체로부터 군 간부 공무원을 통해 2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군수 사무실과 자택이 압수수색을 당하는 수모를 겪었다. 이후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영장 실질 심사를 받았으나 기각 됐다.

지역민들은 "군의 수장인 군수가 뇌물수수로 구속영장실질심사도 받고, 경찰로부터 압수수색도 당했다"며 개탄했다.

이보다 앞서 의서 모농협 조합장은 지난 4월 중순 낮술을 먹은 뒤 여직원 B씨에게 운전을 시키고 무릎에 앉히는 등 성추행한 혐의로 민심을 끓게 했다.

게다가 이 조합장은 술만 먹으면 거리낌 없이 여직원들의 등을 툭툭 치거나 얼굴을 만지는 등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와 퇴근 이후 여직원을 술자리로 불러 옆에 앉히는 등 여직원들을 지속적으로 괴롭힌 의혹으로 여성단체들이 들고 일어났다.

의성군 여성시민단체들은 "이 농협에서 추잡한 일이 발생해 가슴이 떨린다"며"우리 손으로 뽑은 조합장이 맞는지 의문스럽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또 "우리가 잘못 뽑았기에 저런 피해를 본다는 생각에 가슴이 아프다"며"피해자가 내 자식일 수 있고, 내 며느리일 수 있다는 생각에 피가 거꾸로 솟는 것 같다"고 울분을 토로했다.

농협 조합원들은 "수사기관은 가해 조합장을 즉각 구속해 피해 확산 방지와 사퇴촉구 집회 및 천막농성 등 강력한 퇴진운동을 진행하겠다"며" 의성에 산다는 이유로 부끄러워 얼굴을 들지 못하겠다"고 했다.

올해 초 의성군의회 의원들의 일탈과 불·탈법 자행도 여론의 도마에 올랐다.

의성군의회 H군의원 자신의 실 소유인 조경회사가 군에서 발주하는 수의계약을 독식 했다는 정황이 포착 돼 비난을 샀다.

H군의원 실소유주로 알려진 D조경회사는 의성군이 지난 2018년부터 지난달까지 약 3년간 발주한 조경 사업 수의계약은 모두 277건으로 이 가운데 수주한 건수는 98건으로 전체 35%, 12억3000여만 원의 수의 계약 실적을 올렸다.

여기에다 D조경은 의성산림조합과 최근 3년간 수십억 원의 수의계약을 체결했다.

의성군의회 B의원도 의성군 가음면 가산리 835번지 1500여㎡ 농지에 철물 자재 등을 보관하는 창고를 허가를 받지 않고 불법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외에도 농지 등을 여러 필지에서 약 2000여㎡를 불법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A군의원도 자신이 실소유주인 공장 대부분의 건축물이 불법 건축물인 것으로 드러나 물의를 빚기도 했다.

이들 군의원들은 한밤중 공무원들을 불러내 술자리를 벌이다 같은 의원들끼리 난투극을 벌여 비난을 한몸에 받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