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문화재단, 국악가족뮤지컬 강치전 투어 공연 나서

김지성 기자
2020-08-06 17:45:13 입력

포항문화재단이 제작한 창작뮤지컬 <강치전>이 오산과 원주를 찾는다.
국악가족뮤지컬 <강치전>은 포항문화재단이 2019년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는 ‘방방곡곡문화공감·문예회관 레퍼토리 제작개발 지원사업’에 선정돼 제작됐다.
이번 오산과 원주 공연은 <강치전>이 ‘2020년 방방곡곡 문화공감-국공립우수공연’으로 선정되면서 이뤄지게 됐다.
뮤지컬 <강치전>은 경북 동해안지역의 독자성과 역사성, 특이성을 모두 갖춘 독도, 그리고 지금은 멸종된 강치에 관한 이야기다.
독도를 영토분쟁지역이 아닌, 평화의 섬으로 풀어내며 인간과 자연, 바다생물들의 공생에 대한 주제를 담아낸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한 작품이다.
<강치전>은 평화롭던 독도 바다에 살던 소년강치 ‘동해’가 돈벌이에 눈이 먼 ‘검은 그림자’ 무리에게 부모를 잃고 세상을 떠돌며 친구들을 만나 다시 동쪽바다로 돌아오는 과정을 그린 성장드라마다.
이번 투어공연은 코로나19로 문화예술계 침체 상황에서 공연날짜 및 공연 방식을 조정 하는 등 우여곡절 끝에 성사됐다.
오는 8일 오산문화예술회관에서 진행되는 공연은 무관객 영상촬영으로 진행된다. 녹화된 영상은 오산문화재단 여름방학특선 ‘ON:택트 Stage(온 택트 스테이지)’의 일환으로 오는 24일에서 9월23일까지 네이버tv를 통해 스트리밍서비스로 만나볼 수 있다.
이 서비스를 통하여 오산 시민뿐 아니라 전 국민이 안방에서 국악가족뮤지컬 <강치전>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20일 오후 5시 치악예술관에서 진행되는 포항문화재단 기획공연 <강치전>은 대면공연으로 진행하되 거리두기 좌석제 운영 및 철저한 방역으로 안전하게 진행할 계획이다. 원주 공연은 현재 전석 매진되며 원주 지역민들의 뜨거운 기대를 받고 있다.
포항문화재단 관계자는 “뮤지컬 <강치전>은 포항문화재단이 자체 제작하여 다른 지역 무대에 오르는 첫 번째 작품으로 큰 의미를 갖는다. 철저한 방역과 거리두기를 통해 안전한 투어공연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