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사업 추진협의회 발족

김문호 기자
2020-05-31 17:29:45 입력
지역 중·장기 고용대책 수립 및 일자리 정책 컨트롤타워

경북도는 지난달 29일 고용안정 선제 대응 패키지사업 추진협의회(이하 협의회)를 발족하고 세부사업별 연간 운영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협의회는 경제부지사를 위원장으로 김천시, 구미시, 칠곡군 부단체장과  지역 일자리 유관기관장 등 20명으로 구성되었으며, 중․장기 고용대책 수립 및 지역 일자리 정책 등 사업 전반적인 중요사항에 대한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사업은 고용위기가 우려되는 지역에서   주도적으로 산업정책과 연계된 중장기 일자리 사업을 기획해 고용  안정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재정과 컨설팅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고용위기가 발생한 이후에 사후적 지원이 갖는 한계를 극복하고 효율적인 고용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고용노동부가 올해 처음으로 시행하는 공모사업이다.
경북도는 김천·구미시, 칠곡군과 컨소시엄을 구성․참여했으며 지난 4월말 전국 17개 시․도중 5개 시․도(경북, 인천, 충북, 전북, 경남)가 최종 선정됐다.
이와 관련해 경북도는 지난달  1일 도청 회의실에서 고용노동부, 김천시, 구미시, 칠곡군과 함께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했다.
또한 오는 6월 5일 오후 2시 구미코 전시장에서 지역기업과 구직자를 대상으로 고용안정 패키지 박람회를 개최하여 사업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고, 세부사업별 상담 부스 운영 등 사업 참가 신청도 받을  계획이다.
전우헌 경제부지사는 “사상 초유의 코로나 경제위기로 취업자 수가 크게 감소하는 등 고용불안이 가시화되고 있는 현실에서 하나의 일자리라도 소중하게 지키고 한 개의 일자리라도 더 만들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