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음식물 쓰레기 외부 위탁 처리 눈 감고, 귀 닫았나

김지성 기자
2020-05-31 17:27:38 입력

 

포항시 외부 운송 비용 누락 보고 받고 확인도 안 해

복지환경위 현장 방문은 커녕 지역민들 간담회 조차 안해

음식물쓰레기 1백20t 발생 적환장 설치 민원 대비 없다

 

포항시의회가 포항지역에서 발생 하는 음식물 쓰레기를 외지 위탁 처리하는 포항시의 방침에 눈감고, 귀를 닫았다. 포항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위원장 이나겸)는 연간 12억원 한 달에 1억원 정도 밖에 부담이 되지 않는다는 포항시 억지 주장에 동조하고 있다. 

지난 20년간 처리비용보다 무려 60억 84만원이 더 소요된다. 그만큼 시민들의 주머니를 털어가는데도 시민들 편에 서야할 시의회가 알아서 하라며 열중쉬어를 하고 있는 모양새다.

포항시는 오는 7월1일부터 포항지역에서 발생 하는 음식물 쓰레기를 충청북도 소재 그린 웨이와 컨소시엄으로 참여한 포항지역 원진 환경에 위탁처리를 맡겼다. 

이에 따라 포항지역 음식물쓰레기가 충북 청주시로 운송돼 처리된다. 본지는 포힝시가 약 60억이나 더 들어가는 혈세 낭비는 물론 음식물 쓰레기 처리 대란이 불 보듯 뻔 한 이 사태에 대해 포항시의회가 간과하고 넘어간 사항을 조목조목 지적하고자 한다.

포항시의회 복지환경위 이나겸 위원장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연간 처리비용이 12억원 정도 더들어가지 않아서라”고 대답했다.     

이는 포항시가 이 사업에 대해 입찰한 투찰 금액이다. 1순위업체는 운송비를 제외한 93억5천 3백만원, 2순위 1백19억3천5백만원, 3순위 1백19억6천 3백만원이다.(사진 참조) 이 금액은 포항시에서 시의회에 외부운송비용인 포항에서 청주까지 16억원은 누락했다. 또 1순위 업체와 2순위업체 처리비용 차이가 약 12억원이다. 지난 20년간 영산만이 음식물 쓰레기 처리 비용은 연간 68억1천2백4십1만5천원이다.(그래프 참조)

단순히 오천읍과 제철동 지역 주민들의 지속적인 이전요구와 시민들 환경권을 보장 하는 차원이라는 미명아래 자행 되는 혈세 낭비 짓을 하고 있는데도 시의회는 현장엔 가지도 않았다.

지역구가 아닌 라는 이유로 관심도 없다. 처리비용이 60억원 이나 추가로 낭비되는데 이돈 반이라도 지역 주민들을 위해 쓴다면 민원은 달라 질 수 있는데 시도 조차 하지 않았다.

 본지가 누누이 지적한 적환장, 즉 음식물 쓰레기 집하장에 대한 대책도 없는데도 시의회는 간과하고 있다. 이는 다세대 주택에서 수거한 음식물 쓰레기를 한곳에 모아 두어야 외지업체가 운반해 간다. 포항시 음식물 쓰레기 발생량이 약 1백20t이다. 여름철에는 이보다 두 배 많은 3백여t이 발생한다. 

이 냄새 나는 음식물쓰레기 집하장을 어디에다 두어야 할지 고민도 않했다. 포항시가 남구 대송면 지역 공단에 설치한다고 했는데 현장 확인과 민원에 대한 대비도 점검치 않았다.  

 포항시가 지난 2013년 음식물쓰레기에서 발생하는 폐수 해양투기금지 정책에 대비 약 1백24억원을 들여 호동쓰레기 매립장내 침출수처리장을 음폐수 병합처리장으로 설치했다.

처리할 폐수가 없으니 이를 위해 투자한 1백24억억원의 음폐수병합시설은 무용지물이 될게 뻔하다. 이건으로 한국환경공단과 약 60여억원의 운영비 관련 소송도 패할 확률이 높다. 이 또한 시의회가 관심이나 가졌을지 의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