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지사 광주행… 5·18 기념식, 시도지사협의회 참석

정판국 기자
2020-05-18 18:16:34 입력

▲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8일 광주를 방문해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과 제45차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참석해 대구·경북이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해있을 때 광주·전남의 적극적인 지원과 응원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이철우 도지사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첫 참석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8일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과 제45차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참석을 위해 광주를 방문했다.

이 지사는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경상북도지사 취임 후 처음으로 참석해 고귀한 희생정신을 기리고 대구․경북이 코로나19로 커다란 위기에 처해있을 때 광주․전남의 적극적인 지원과 응원에 대한 감사의 뜻도 함께 전했다.

기념식에 이어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개최된 제45차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총회에 참석해 코로나19 극복 정책과제 및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에 대한 시도의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전국 시․도의 대구․경북에 대한 아낌없는 지원과 성원에 특별한 감사를 표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대구․경북의 어려움을 외면하지 않고 방역물품, 특산품을 지원해준 전국 시․도지사들의 응원에 감사드리고, 특히 전남에서 매일 새벽 도시락 3백개씩 41일간 지원해준 정성에 감동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또한 총회 논의 과정에서 재정분권과 관련하여“단순히 국세를 지방세로 이전하는 지금과 같은 배분 방식으로는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격차가 더 벌어질 수 있으므로 재정이 각 지자체에 균형있게 배분될 수 있도록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구․경북 행정통합에 대해 언급하며 “지금은 도시경쟁력 시대로 가고 있으며 지역과 국가의 발전을 위해서는 광역권 단위의 통합을 통해 세계 대도시와의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하며 행정통합에 대한 시도지사협의회 차원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특히, 이철우 도지사는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지방의 다양한 대응정책들이 빛을 발해 지방정부의 역량을 확인 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내실 있는 지원책과 공동 대응책을 추진해 나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