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장, 자전거의 새로운 역사 총력전

관리자 기자
2018-12-03 17:44:40 입력


LS그룹 구자열 회장 만나 자전거박물관 건립 요청
 

황천모 상주시장이 LS그룹이 구상 중인 자전거박물관 유치에 나섰다.
황 시장은 3일 서울 LS용산타워를 방문해 구자열 LS그룹회장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황 시장은 상주시의 자전거 역사에 대해 설명하고 구 회장이 소장하고 있는 자전거들의 전시를 위한 자전거박물관 건립 유치 문제를 심도 있게 협의했다.
이는 구 회장의 희귀 자전거를 대여해 전시함으로써 시민들에게 더 나은 문화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장기적으론 구 회장이 건립하고자 하는 자전거박물관을 상주에 유치하기 위한 선제적 행보다. 황 시장은 “상주시가 국토의 중심에 위치한 데다 3개의 고속도로망을 갖춰 전국 어디에서나 2시간대에 접근이 가능한 교통 중심지”라고 설명했다. 또 올 연말에 완공되는 낙동강자전거이야기촌 등 자전거와 관련된 인프라를 소개하고 전국 최초로 자전거박물관을 개관한 상주시에 구 회장이 구상하는 자전거박물관을 건립해 달라고 요청했다.
 “자전거 ‘덕후’로 알려진 구 회장은 1800년부터 현대까지 시대별로 제작된 다양하고 희귀한 자전거 300여 점을 소유하고 있다. 지난 7월에는 역사적 의미가 큰 자전거 105점을 국립과천과학관 특별전에 무상 대여해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2002년에는 동양인 최초로 ‘트랜스 알프스 챌린지’(유럽 알프스산맥의 650km 구간을 6박 7일간 달리는 경기)를 완주했다. 구 회장은 현재 대한자전거연맹 회장을 맡아 국내 사이클 지원에 앞장서고 있다.